[조사/연구/자료]대한상의ㆍIBK기업은행 지속가능연계대출 100건 돌파

ESG경영팀

국내 첫선 보인 ‘ESG 연계대출’, 출시 4개월만에 신청 中企 100개사 돌파


- 商議·IBK기업은행, 2월 ‘지속가능연계대출’(SLL) 국내 최초 출시... 6月末 130개사·     500억원 넘어서

- ESG경영 목표 달성 시 금리 최대 1%↓, 기업당 10억원 한도, 총 2000억원 대출 계획

- 글로벌 비즈니스 환경 변화로 ESG 필요성에 대한 중소기업들의 긍정적 인식 전환도 한 몫



  • # 경기도 안산공단에서 제조업을 하는 A사는 폐기물 배출량 감소를 위해 시설투자를 고민하던 중 SLL 상품을 알게 됐고, ESG 관련 KPI(핵심성과지표)를 설정하고 약 10억 원을 대출받았다. 기존 거래은행 보다 더 큰 금리 감면을 통해 설비 도입을 위한 자금조달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 효율도 높일 수 있었다.


  • # 충청북도에서 중장비를 제조하는 B사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에 대비하고, 자사 작업장 내 근로자들의 안전을 위해 ISO 45001(안전보건 경영 시스템 국제 표준) 인증 절차를 알아보던 중, 해당 목표가 SLL 상품의 KPI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신청서 접수 후 대출금리 감면혜택을 받을 수 있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IBK기업은행과 국내 최초로 도입한 지속가능성 연계대출(SLL)이 지난 6월말 총 130개 기업에게 확인서가 발급되었으며, 대출규모 또한 500억원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대한상의는 IBK중소기업은행과 함께 지난 2월 18일부터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최대 1%p의 금리 혜택을 제공하는 총 2,000억원 규모의 ‘ESG경영 성공지원 대출’을 실시하고 있으며, 출시 4개월만에 이와 같은 성과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지속가능연계대출(SLL, Sustainability linked loan)이란, 은행이 차입기업의 대출금리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목표 이행 정도에 연계해 설정하는 대출상품으로 지난 2017년 네덜란드 금융그룹 ING가 15개 은행들과 함께 필립스(Philips)社에 10억 유로를 대출한 사례가 최초이다.


전 세계 SLL 시장 규모는 지난해 3,660억 달러로 추산되었는데 이는 전년대비 181% 증가한 것으로, 녹색금융(green finance)에 대한 글로벌 기업의 관심이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


ESG 날개 달고 속도 내는 녹색금융... ESG경영도 실천하고 자금조달 비용도 낮춰 업계 반색



상의 관계자는 “국제정세 불확실성에 따른 공급망 불안과 美 금리인상으로 경영환경이 어려운 상황에도 ESG경영을 실천하는 기업들에게 자발적인 ESG 목표설정에 따른 실질적인 금융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어 자금조달 비용이 부담되는 중소기업들의 반응이 매우 좋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ESG 연계대출 성격인 SLL의 기본 콘셉트는 대출을 신청한 기업이 스스로 설정한 ESG 목표를 달성하면 최대 1%p의 금리인하 혜택을 주고, 달성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다음 해에 금리인상 없이 기존 금리를 적용하는 방식이다.

신청기업은 탄소 배출량 감축, 물 사용량, 에너지 효율 등급, 원자재 재활용률, 여성 및 장애인 직원 확충 등 12가지 항목중 목표를 설정해 상의에 제출한 후 확인서를 발급받아 은행에 제출하면 된다.


이 과정에서 ESG 외부 평가기관은 기업이 제출한 ESG 경영 목표를 검증하고, 대출 연장 시 신청기업의 ESG경영 실천 상황에 대한 모니터링에 나선다.


이번에 대한상의를 통해 접수된 확인서 발급기업 130개사 중 63개 사(49%) 가 우수·최우수 등급 평가를 받았고, 인증유형으로는 가족친화기업인증(34%)에 이어 에너지효율개선인증(22%), 안전보건경영시스템인증(18%) 순으로 나타났다.


지속가능성연계대출은 대한상공회의소 홈페이지(www.korcham.net) 내 ‘대한상공회의소 소개-공지사항’ 또는 좌측 하단 ‘ESG 지속가능성연계대출’ 배너를 클릭한 후 신청서를 다운받아 신청할 수 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최근 국내외 금리인상으로 중소기업들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느끼면서 금리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지속가능성연계대출이 확대되고, 중소기업의 ESG경영 확산에도 기여하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앞으로도 상의는 공급망 실사, 컨설팅, 정부 인센티브 매칭 등 중소기업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는 ESG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